카바이 암포라 이전 다음
카바이 암포라 NEW
Kabaj Amfora

고대 양조법 그대로 토기에서 천천히 침용, 발효하는 와인

  • kakaotalk
  • twitter
  • link copy
  • URL복사
  • 인쇄하기
  • PDF DOWNLOAD
  • kakao talk
Type 화이트 와인
Country / Winery 슬로베니아 > 브르다 / 카바이
Grape Variety 리볼라 60%, 말바시아 20%, 소비뇽 베르트 20%
Capacity 750ml
Food Matching 간장소스를 곁들인 비프 카르파쵸, 사슴고기, 전복 등 복합적인 풍미의 음식

당도

0

산도

0

바디

0
암포라는 고대 조지아에서 와인을 만들 때 사용했던 점토 항아리를 뜻한다. 무려 8천년 역사를 가진 이 토기는 훗날 고대 그리스에 전해져 오늘날 유럽 및 지중해 와인의 초석을 다졌다. 

평균수령 40년 된 포도를 손으로 수확해 12개월 간 토기에서 발효 후 큰 용량의 프랑스산 오크 배럴에서 12개월, 병입 후 12개월 더 숙성해 출시한다. 

잔에 따르자마자 달콤한 벌꿀, 신선한 과일 향이 풍부하며 오렌지 필, 사과 풍미가 이어지며 스파이시한 부케가 남는다. 미네랄리티와 신선한 맛이 어우러져 길고 복합적인 여운을 남기는 풀 바디 화이트 와인이다. 

연간 8천 병 가량 생산하며, 빈티지로부터 15년 이상 더 두고 숙성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Product Tip
리볼라(Ribolla)는 그리스에서 이태리를 거쳐 슬로베니아로 들어온 품종으로, 14세기 문헌에 처음 등장할 정도로 역사가 길다. 언덕에서 잘 자라며 포도 껍질이 두껍고 약간 노랑빛을 띠고 있다.

winery info

카바이 Kabaj
카바이
  • 1오렌지 와인의 거장

  • 28천년 역사의 고대 조지아 와인 양조법을 그대로 재현

  • 3세계적인 주류전문지 Wine & Spirits 선정 '올해의 와이너리'

카바이(Kabaj)는 슬로베니아의 서쪽 브르다(Brda) 구릉에 위치한 와이너리다. 이곳은 온화한 지중해성 기후와 높은 일조량을 갖고 있어 포도재배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이 지역 생산량의 4분의 3이 화이트일 정도로 화이트 와인 명산지로도 유명하다.

프랑스인 와인메이커 장 미셸 모렐(Jean Michel Morel)과 그의 아내 카트자 카바이(Katja Kabaj)가 함께 운영하고 있다. 1989년 결혼 후, 1993 빈티지로 첫 와인을 출시했는데 처음부터 이들의 목표는 확고했다. 8천년 역사의 고대 조지아 와인을 재현해내는 것이었다.

유럽의 많은 나라들이 와인의 종주국, 원류를 자처하지만 최근 고고학자들의 발표에 따르면 와인양조에 대한 가장 오래된 기록, 유물은 조지아에서 발견되었다고 한다. 무려 기원전 7천 년의 것으로 추정되는 토기에서 포도 찌꺼기와 양조 흔적도 찾았다. 암포라(Amfora)라고 불리는 이 토기는 훗날 고대 그리스에 전해져 오늘날 유럽 및 지중해 와인의 초석을 다졌다.

카바이는 옛 방식 그대로 포도의 껍질이나 씨를 제거하지 않고 천천히 침용, 자연효모로 발효해 필터링 없이 병입한다. 화이트 와인이지만 색상이 짙고 숙성잠재력이 길며 드라이한 맛을 지닌다. 진한 색상 때문에 '오렌지 와인'이라고 불리는 이 와인 장르는 현대에 이르러 깔끔한 타입의 와인이 선호되며 사라지는 듯 했으나, 최근 자연주의 열풍과 함께 유럽을 중심으로 다시 각광 받기 시작했다.

카바이 와인은 큰 오크 배럴, 스테인리스 스틸 탱크, 조지아의 점토로 빚은 암포라에서 양조 및 숙성하고 있다. 각 와인의 특징에 맞게 양조 용기 및 저장고를 달리 해 개성 있는 풍미를 만들어낸다. 연간 6~7만 병의 와인을 생산하며, 모든 와인은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최소 1년 이상 숙성하며 병입 후에도 몇 개월 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놓는다.

12헥타르의 포도밭 중 70% 가량이 화이트 품종이며 Ribolla, Sauvignonasse 등 슬로베니아의 떼루아에 맞는 것들로 엄선했다. 포도나무 평균 수령은 30년이며, 직접 만든 자연퇴비만 사용하고 잡초를 제거하지 않는 등 친환경 농법을 고수한다.

장 미셸 모렐은 고대 조지아 와인의 뿌리를 찾으며 암포라 와인을 직접 양조하고 지지하는 협회의 일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가 일궈낸 카바이라는 이름은 곧 와인 세계에서 ‘오렌지 와인 거장’이라는 평가를 받게 됐으며 세계적인 주류전문지 Wine & Spirits에서 2013년, 2015년 ‘올해의 와이너리’로 뽑히는 쾌거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