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핸즈 엔젤스 쉐어 쉬라즈 이전 다음
투핸즈 엔젤스 쉐어 쉬라즈 BEST
Two Hands Angel’s Share McLaren Vale Shiraz

풍부하면서도 실키한 질감의 클래식한 맥라렌 베일 쉬라즈 스타일

  • kakaotalk
  • twitter
  • link copy
  • URL복사
  • 인쇄하기
  • PDF DOWNLOAD
  • kakao talk
Type 레드 와인
Country / Winery 호주 > 맥라렌 베일 / 투핸즈
Grape Variety 쉬라즈 100%
Capacity 750ml
Food Matching 양갈비구이, 스테이크 등 풍미가 진한 육류요리

당도

0

산도

0

바디

0
  • 1 2016 : Wine Spectator 92점

  • 2 2015 : Wine Spectator 92점, Wine Advocate 91점

블루베리, 블랙베리, 서양자두의 진한 아로마와 은은한 화이트 페퍼 향이 감도는 와인으로, 풍부하면서도 실키한 질감의 맥라렌 베일 지역 쉬라즈의 클래식한 스타일을 잘 보여준다. 블루베리 파이처럼 농축된 풍미와 라운디하게 다듬어진 탄닌의 촘촘한 맛, 말린 허브와 달콤한 향신료 향이 어우러진 긴 여운을 느낄 수 있다. 

마세라시옹 과정을 통해 즙을 얻은 것(free run), 이후에 다시 압착(pressing)한 즙을 함께 사용한다. 12개월 간 오크 숙성을 거치는데, 대부분의 와인은 1~6년 된 프랑스 및 미국산 오크통에서, 6% 가량의 일부 와인은 프랑스산 새 오크통에서 숙성한다.  

신선한 맛을 즐기려면 지금 마셔도 좋고 취향에 따라 수확연도로부터 5~10년 더 숙성해도 좋다.
Product Tip
픽쳐 시리즈는 와이너리 오너의 친구이자 포토그래퍼인 Don Brice의 폴라로이드 작품으로 라벨을 디자인해 잔잔한 감동을 주는 와인이다.

winery info

투핸즈 Two Hands
투핸즈(Two Hands)
  • 1"남반구 최고의 와인메이커" (로버트 파커)

  • 2호주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와인 생산자

  • 3친환경 포도재배 및 최대한 인위적인 작업을 배제한 와인양조

  • 4호주 각 세부산지의 개성을 드러내는 와인

투핸즈(Two Hands)의 스토리는 두 친구의 의기투합으로 시작한다.

건축업을 하다가 와인 수출업을 시작한 Michael Twelftree와 오크통 제조회사를 경영하던 Richard Mintz가 재미 삼아 소량으로 만들어 본 와인이 인근 와인 바를 중심으로 맛있다고 소문이 나기 시작했고 점차 와인 공급을 요청하는 곳이 늘어났다. 우연히, 재미로 만들었던 이 와인을 더 많이 만들어보려는 소박한 아이디어로 1999년 두 친구는 투핸즈라는 와이너리를 정식으로 설립했다.

처음부터 이들의 목표와 신념은 뚜렷했다. 호주를 대표하는 쉬라즈 품종을 기본으로, 각 세부 산지의 특징을 잘 구현해내는 최고 품질의 와인을 생산하는 것. 두 친구이자 이제는 비즈니스 파트너가 된 이들의 와인에 대한 열정과 지식, 비즈니스 감각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투핸즈 와인은 호주 안팎에서 성공을 거두게 되었다.

길지 않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투핸즈는 호주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와인 생산자 중 하나로 꼽히게 됐다. 와인평론가 로버트 파커는 투핸즈 와이너리를 두고 “남반구 최고의 와인메이커”라는 극찬을 했으며, 2012년에는 10년 연속으로 <와인 스펙테이터>의 TOP 100 리스트에 투핸즈 와인이 오르는 쾌거를 거뒀다. 이는 투핸즈 뿐 아니라 호주 와인의 위상을 세계 와인시장에 널리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됐다.

초창기부터 모든 포도는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되고 있으며, 포도재배에서 와인 양조까지 포도밭 구획 별로 관리하는 등 각 세부 산지 별 최고 품질을 목표로 와인을 생산한다. 수확이 끝난 후 6개월이 되는 시점에 모든 배럴을 블라인드 테이스팅 해 A부터 D까지 등급을 매긴 후 C 이하의 것은 출시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