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자도 꼬뜨 드 뉘 빌라쥐 르 보크랭 이전 다음
루이 자도 꼬뜨 드 뉘 빌라쥐 르 보크랭
Louis Jadot Cotes de Nuits Village “Le Vaucrain”

은은하고 우아한 스타일의 부르고뉴 와인

  • kakaotalk
  • twitter
  • link copy
  • URL복사
  • 인쇄하기
  • PDF DOWNLOAD
  • kakao talk
Type 레드 와인
Country / Winery 프랑스 > 부르고뉴 / 루이 자도
Grape Variety 피노 누아 100%
Capacity 750ml
Food Matching 그릴에 굽거나 오븐에 구운 붉은 육류 요리, 부르고뉴 치즈

당도

0

산도

0

바디

0

꼬뜨 드 뉘 빌라쥐 르 보크랭은 비단처럼 매끄러운 식감을 자랑하며 고운 색을 띈다. 잘 다듬어진 탄닌에서 우아함을 느낄 수 있으며 영한 상태에서는 붉은 딸기 류의 풍부한 향과 은은한 감초의 복합적인 아로마를 느낄 수 있다.

3주에서 4주 동안 발효과정이 진행되며, 병입 전 프랑스산 오크 배럴에서 10-12달 숙성한다. 수확연도로부터 5~7년 두고 마시기 적당하다.  

Product Tip
1996년 루이 자도에서 3.5헥타르 면적의 ‘보크랭’ 포도밭을 매입했다. 뉘생 조르주 마을의 유명한 프르미에 크뤼 Clos de la Marechale 인근에 위치해 있다.

winery info

루이 자도 Louis Jadot
루이 자도
  • 1150년 이상의 역사

  • 2오직 부르고뉴 와인으로 승부하는 생산자 겸 네고시앙

  • 3최대한 자연적인 방식으로 와인 생산

  • 4그랑 크뤼 8h, 프르미에 크뤼 50h 등 최상급 포도밭 소유

  • 5자체 오크통 제작소 보유

부르고뉴를 대표하는 생산자 루이 자도는 남쪽 보졸레에서 꼬뜨 드 본, 꼬뜨 드 뉘를 지나 샤블리에 이르기까지 연간 약 9백만 병의 다채로운 와인을 만들어낸다. 그랑 크뤼, 프르미에 크뤼 와인은 도멘 소유의 밭에서, 마을 단위나 지역 단위의 일부 와인들은 계약 농가의 밭에서 만들어져 엄밀히 말하면 와인 생산자(domaine)이면서 네고시앙(maison) 역할을 같이 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와인만화 <신의 물방울>에 ‘굴과 가장 잘 어울리는 와인’으로 루이 자도의 샤블리가 등장하며 유명해졌다. 모든 루이 자도 와인의 라벨에 그려진 주신 ‘바쿠스’의 두상은 일정 수준의 품질을 한결같이 보장하는 부르고뉴 와인의 대명사가 되었다.

1821년 꼬뜨 도르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난 루이 앙리 드니 자도(Louis Henri Denis Jadot)는 소규모 와이너리에서 세일즈 매니저로 일을 시작했다. 1826년 결혼과 동시에 본 프르미에 크뤼를 상속 받았으며 1859년 본격적으로 와인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몇 세대를 걸치며 오늘날 214h의 포도밭을 보유하게 됐다. 그 중 그랑 크뤼는 8h, 프르미에 크뤼는 50h에 달한다. 지역의 포도농가들과도 장기계약을 맺어 포도를 공급받는다. 루이 자도는 다른 생산자의 와인 원액이나 완제품은 전혀 구매하지 않으며 철저하게 재배과정을 감독해 품질을 인증 받은 포도만을 구입해 모든 와인은 루이 자도의 양조장에서 만들고 있다.

부르고뉴에서 와인을 만든다는 것은 전통을 배우고 지키는 동시에 끊임 없이 미래에 투자하는 것이다. 좁은 땅덩이에서 계속 와인을 만들어야 하는 만큼 ‘지속 가능한 성장’도 고려해야 한다.

본 시내에 위치한 루이 자도 본사는 부르고뉴에서 가장 오래된 양조장 중 한 곳으로 꼽힌다. 동시에 부르고뉴에서 가장 현대화된 시설을 갖추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오랜 전통과 역사는 자랑스러워할 만한 유산이지만 결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다는 것이 루이 자도의 경영철학이다.

20년 전부터 메종 루이 자도에서는 화학 비료나 제조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보다 세심하게 일궈야 하거나 언덕에 위치한 밭에서는 옛날 방식으로 말을 이용해 경작한다. 밭의 표면 정도만 관리할 뿐 땅 깊은 곳에는 어떠한 인위적인 작업도 하지 않는다.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밭고랑 사이에 들풀이 자라는 것도 볼 수 있다.

1995년에는 카뒤(Cadus)라는 오크통 제작소를 열었다. 프랑스의 가장 뛰어난 오크나무 생산지에서 오크 판자를 사들여 30개월 간 야외에 놔두고 적당한 습도만 유지한 채 건조한 후, 부르고뉴의 전통 방식에 따라 배럴 통으로 만든다.

150년 이상 이어져 온 탄탄한 노하우를 통해 만들어진 루이 자도의 우아하고 은은한 와인은 전 세계 애호가들의 입맛을 자석처럼 끌어당기고 있다. 프랑스의 라비니아, 영국의 해롯, 미국의 재키스 등 세계각국의 럭셔리 리쿼 샵에 입점되어 있으며, 프랑스의 미슐랭 별 3개짜리 레스토랑 27곳 중 무려 열아홉 군데에서 루이 자도의 와인을 판매한다. 미국의 프렌치 런드리, 장 조르쥬 등 최고급 레스토랑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