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ROOM

와인 대중화 시대 열다! 4,900원 '도스코파스 샤도네이' 출시
공유 프린트 2020.04.23

첨부파일:

와인 대중화 시대 열다! 4,900원 '도스코파스 샤도네이' 출시

 

 

지난해 일 평균 7500병 이상 팔려 와인 대중화의 막을 열고 주류 시장을 재편한 초저가 와인 ‘도스코파스’의 신상품이 8개월 만에 출시된다. 신세계L&B는 칠레산 ‘도스코파스 샤도네이(Chardonnay)’를 4월 23일 4,900원에 이마트를 통해 선보이고, 지난해 선보인 레드와인에 이어 이번에는 화이트와인 대중화에 나선다.

 

‘도스코파스 샤도네이’는 복숭아, 파인애플 등 상큼한 과일향이 특징이며 산도가 튀지 않고 맛의 밸런스가 잘 잡힌 도수 13도의 화이트와인이다. 더워지는 날씨에 시원하게 칠링해 치즈, 해산물, 샐러드 등과 함께 가볍게 마실 수 있다. ‘도스코파스 샤도네이’는 4,900원이라는 부담없는 가격을 유지하면서 도스코파스의 독보적인 명성에 맞게 여러 차례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거쳐 칠레 현지에서 2배 이상 높은 가격에 판매되는 와인 수준으로 그 품질을 높였다.

 

이를 위해 신세계L&B 담당자와 이마트 바이어는 지난해 10월 칠레로 직접 가 현지 와이너리와 함께 ‘도스코파스 샤도네이’를 기획했다. 가성비 와인을 만들어내는 칠레 센트럴밸리의 포도밭에서 샘플링한 수십종의 와인을 시음해본 후 후보군 10여종을 국내로 들여왔고, 국내에서 와인 전문가와 애호가 등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추가로 진행해 최종 선정했다.

 

이처럼 신세계L&B가 도스코파스 신상품을 출시한 이유는, 지난해 도스코파스 출시를 시작으로 와인 문화가 빠르게 대중화되며 와인 소비 시장이 크게 확대됐기 때문이다. 신세계L&B에 따르면 도스코파스 2종은 지난해 8월 출시 후 초도 물량 100만병이 단 4개월 만에 소진된데 이어, 지난 11월부터 꾸준한 추가발주를 통해 현재까지 누적 160만병 이상 판매되며, 이마트 와인 카테고리 내 매출 순위 1,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동기간 주류 카테고리 내에서는 각각 6, 7위에 이름을 올려 소주, 맥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초저가 가성비 와인 도스코파스가 기존 고가로 인식돼왔던 와인에 대한 심리적 장벽을 무너뜨리고 순식간에 ‘대중 주류’ 반열에 오른 것이다. 이에 와인 전체 매출이 증가한 것은 물론 와인을 찾는 고객이 눈에 띄게 늘며 와인 대중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신세계L&B 관계자는 “도스코파스 출시 후 초저가 와인이 연이어 등장했지만 압도적 품질 경쟁력을 가진 도스코파스가 초저가 와인의 대명사로 자리잡았다”며, “이번 신상품을 비롯해 추후 도스코파스 라인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스코파스 샤도네이는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비자 문의 : 02-727-1685

보도자료 문의 : 02-2289-1172